부산시, 부산대·테크노파크 등 산학연 컨소시엄 구성 '드론 산업 육성'나서
차주경 기자 racingcar@chosunbiz.com / 2017.06.19 15:45:48
부산광역시가 상업용 드론 시장 개척에 나선다. 부산광역시는 드론 기기·기술 전시회 '드론쇼코리아'와 실증 사업 전시회 '드론챌린지'를 기획하고, 바다를 포함한 드론 비행 시범구역을 구축하는 등 인프라 확충에 나섰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의 시스템산업거점기관지원사업 진행과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한 산학연 컨소시엄도 구성했다.

부산은 드론 실증 테스트에 가장 이상적인 환경을 갖췄다. 국토부가 국내에 지정한 드론 시범사업 전용공역 7곳 중 부산광역시 영도구 한국해양대 공역만 바다와 인접했다. 이 곳에서 해풍이 안전 비행에 미치는 영향, 부식 정도는 물론 장거리 비행, 해안선 탐지와 측량 등 다양한 드론 관련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다. 드론의 안전 비행을 이끌 교통로 구축, 드론 파일럿 양성도 이뤄진다.

▲부산대학교 연구원이 부산광역시 영도구 한국해양대 드론 시범사업 전용공역에서 드론을 테스트하고 있다. / 차주경 기자

국내 드론 사업자들은 부산광역시 드론 시범사업 전용공역에서 규제 없이 자유롭게 기기과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다. 드론 관제실과 장비실, 수리실 등 편의 시설도 설치됐다.

부산광역시 드론 컨소시엄은 부산테크노파크 주관으로 부산대학교, 대한항공 등 산학연구기관이 다수 포함됐다. 컨소시엄의 목표는 실증 사례를 토대로 드론의 상업 활용 분야를 넓히는 것이다. 이들은 낙동강관리본부, 상수도사업본부, 부산세관과 항만공사 등 50여개 기관에 20대 이상의 드론을 공급했다. 이어 40여대를 추가 공급, 올해 총 66대의 상업용 드론을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활용 영역도 다양하다. 낙동강관리본부는 강 범람 시 드론으로 물의 경로를 파악, 그에 맞게 시설물을 배치하고 피해도 줄인다는 계획이다. 부산세관과 항만공사는 드론을 활용한 항공 감시 부문을 주목하고 있다. 밀항, 밀수 등의 범죄를 드론 공중 감시로 사전에 방지한다는 이론이다. 그밖에 해양관광 콘텐츠 제작, 항로표지시설 감시와 유지보수, 적조나 해상화재 등 해상재난 긴급대응, 무인도 입도 감시와 오염원 모니터링 등 다양한 활용 분야가 개척 중이다.

▲부산광역시 영도구 한국해양대 드론 시범사업 전용공역 교육 현장. / 차주경 기자

이어 부산광역시 드론 컨소시엄은 국내 드론 기업과 인프라 육성에도 나선다. 부산테크노파크는 국내외 드론 수요를 조사, 국내 드론 제조 기업과의 매칭을 주선한다. 드론 본체와 외관 디자인, 조종계 장치와 소프트웨어, 모터를 비롯한 기초 부품 등 기술력을 가진 기업을 육성, 드론의 활용도와 수익이 순환되는 에코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부산광역시와 드론 컨소시엄은 국내 드론 산업의 인지도를 넓히고 구심점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기획 중이다. 8월 11일 부산 영도구 한국해양대학교에서 열릴 '드론챌린지코리아'는 드론의 기술 한계와 활용도를 가늠하기 위한 행사다. 드론 전문 기업, 시범사업자는 물론 참신한 아이디어를 갖춘 일반인과 대학생을 한데 모아 드론 기술의 대중화를 꾀한다.

부산광역시는 인프라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드론 연구개발, 나아가 실증 사업에 주력한다. 드론의 활용도에 어울리는 다양한 예비 실증 사업을 마련하고, 타당성 확인 후 해마다 5개 이상의 실증 사업으로 결과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실증 사업으로 확보한 드론 솔루션은 국내 해양도시는 물론, 해외 도시에도 공급할 예정이다.

최승욱 부산테크노파크 스마트부품센터 센터장은 "부산광역시 드론 컨소시엄의 목표는 지금까지 축적한 드론 R&D 기술을 바탕으로 결과를 이끌 실증사업을 현실화하는 것이다. 부산광역시는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드론 산업 육성에 가장 적극적이다. 공공·기업·촬영 등 다양한 드론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맨 위로




else { include $_SERVER["DOCUMENT_ROOT"]."/news/article.org.html"; } ?>